뉴스와이어(www.newswire.co.kr)가 배포하는 보도자료입니다.
국토부, 공공 그린리모델링 지원대상 선정… 에너지 성능 높이고 온실가스 줄여
2018년 04월 19일 15:50
건축된 지 36년이 지난 한국방송통신대 열린관 등 21개 노후 공공건축물이 건물의 외피 성능 및 노후 설비를 개선하여 냉난방 비용을 절감하고 내부 쾌적성을 향상하는 ‘그린리모델링 사업’ 대상으로 선정됐다.

국토교통부(장관 김현미)가 이번에 선정된 21개의 공공건축물을 그린리모델링 모범사례로 조성하기 위해 공사비, 설계 컨설팅, 내진성능 평가 등을 지원하기로 했다.

이번 지원 사업은 중앙행정기관 및 지자체, 공공기관이 소유·관리하는 기존 건축물을 대상으로 총 51건을 응모 받아 그린리모델링 창조센터(한국토지주택공사(LH)) 심의위원회의 1차 및 2차 평가를 통해 최종 선정됐다.

올해는 시공지원 부문에 한국방송통신대학교 열린관(종로구) 등 2개소와 사업기획지원 부문에 서울대학교 공학관 2 등 19개소를 선정하여 총 8억5000만원의 국비를 지원할 계획이다.

시공지원은 일반 리모델링으로 추진 중인 공공건축물에 단열, 고성능 창호교체 등 에너지 성능 개선에 필요한 공사비를 지원함으로써 건축물의 에너지 소비를 줄이고 근무환경을 개선하는 사업이다. 시공 이후에는 그린리모델링의 효과를 체험하고 적용 기술과 공법을 공유하는 견학장소로도 활용된다.

시공지원 대상인 한국방송통신대학교 열린관은 1982년도에 준공돼 36년이 지난 노후 건축물로서 정밀구조안전진단 및 내진성능평가 결과 C등급* 판정을 받았다.

* 시설물안전법에 따른 평가로 A(우수), B(양호), C(보통), D(미흡), E(불량) 중 주요부재의 경미한 결함으로 내구성 및 기능성 저하방지를 위한 보수가 필요한 경우 해당

이번 사업을 통한 구조 보강으로 A등급 수준의 안전성을 확보하고, 벽체 단열·고효율 창호교체·고효율 냉난방시스템·화재방지 시설 등을 개선하여 기존 대비 45% 이상의 에너지를 절감할 수 있게 된다. 또한 구조·화재 안전성과 에너지 성능 향상, 교육 환경 개선 등 1석 4조의 효과가 기대된다.
 
사업기획지원은 리모델링을 구상 중인 공공건축물의 녹색건축화를 유도하기 위해 노후건물 현황평가*(그린클리닉)와 설계 컨설팅**(그린코치)으로 구분하여 지원하는 사업으로 서울대학교 공학관 2 등 19개 사업이 선정됐다.
 
* (그린 클리닉, Green CLINIC) 전문가 그룹의 현장 점검 및 면담을 통해 건물 성능· 거주 환경에 대한 맞춤형 현황 평가 수행
** (그린 코치, Green COACH) 노후 건물에 대한 설계 컨설팅 수행

특히 올해부터는 사업기획 지원 시 ‘내진성능평가 및 정밀구조안전진단’을 실시하여 과거 내진설계를 적용하기 않았거나 화재 및 구조적 결함이 발견된 건축물을 대상으로 안전성 진단 및 보강 계획안도 제시하여 에너지 성능 개선 뿐 아니라 안전성을 높이는 데 크게 기여할 것으로 예상된다.

사업 시행자인 그린리모델링 창조센터(LH)는 관련 전문가와 합동으로 에너지 절감 요소 발굴·컨설팅, 내진성능 평가·사후 모니터링 등을 지원하고 지원 사업 결과를 바탕으로 건물 용도별 백서를 제작·배포할 예정이다.

국토교통부는 신축 건축물에 비해 상대적으로 에너지 성능 개선이 어려운 기존 건축물에 대해 활발히 성능개선 활동이 이루어지도록 그린리모델링 지원사업을 통해 용도별·규모별 그린리모델링 표준모델을 개발·보급할 계획이다. 이를 통해 공공·민간부문에서 자율적인 성능개선 활동이 촉진되고 건축물에서의 에너지 절감은 물론, 주거·업무 환경개선 및 화재·내진 성능 등이 향상 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보도자료 출처: 국토교통부
이 뉴스는 기업·기관·단체가 뉴스와이어를 통해 발표한 보도자료입니다. 안내 »
newswire lgog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