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와이어(www.newswire.co.kr)가 배포하는 보도자료입니다.
대한건설협회 “건설인이 평화의 밀알이 되길 희망”
2018년 04월 27일 16:37
대한건설협회(회장 유주현)가 200만 건설인들은 한반도 평화 정착의 초석이 될 역사적인 4.27 남북정상회담을 진심으로 환영·축하하며 정상회담을 계기로 본격적인 평화시대가 열리기를 간절히 바란다고 밝혔다. 아울러 분단 이후 70년간 대한민국의 인프라 건설과 주택 건설, 해외 건설 등을 통해 축적한 노하우와 경험을 충분히 살려 남북한이 윈-윈할 수 있는 인프라 건설과 국토 종합 개발에 적극 앞장설 것이라고 강조했다.

특히 남북 두 정상이 회담에서 남북 간 철도를 잇자는 얘기를 주고받은 것은 우리 건설업계로서는 크게 환영할 일이라며 건설산업은 다른 어느 산업보다도 남북경협, 나아가 통일에 대한 역할과 책임이 큰 산업이라고 설명했다.

그 이유는 남한의 고속성장계기가 경부고속도로, 각종 댐, 산업단지 건설이었던 점을 상기할 때 낙후된 북한지역의 인프라 확충이 통일 대한민국의 초석이 될 것을 확신하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건설협회는 건설업계, 연구기관, 공기업, 학계, 학회 등 전문가로 구성된 ‘건설통일포럼’을 구성하고 킥오프 회의를 5월 8일 개최하여 통일 한국의 국토를 재건할 ‘한반도 개발 청사진’을 제시할 계획이다.

이 포럼에서 건설업계는 남북한을 잇는 철도 및 도로, 항만 등 교통시설 구축과 산업단지 조성, 발전시설 확충, 도시개발, 관광단지 개발, 경제특구 조성 등 실질적인 계획과 실행 방안이 제시될 것으로 보인다.
보도자료 출처: 대한건설협회
이 뉴스는 기업·기관·단체가 뉴스와이어를 통해 발표한 보도자료입니다. 안내 »
newswire lgog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