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와이어(www.newswire.co.kr)가 배포하는 보도자료입니다.
아침편지 문화재단, 주인장 고도원과 함께 떠나는 ‘링컨학교 백두산-동주캠프’ 진행
2018년 05월 16일 08:30
링컨학교 백두산-동주캠프가 열릴 윤동주 생가
링컨학교 백두산-동주캠프가 열릴 윤동주 생가
고해상도 사진보기 »
아침편지 문화재단이 8월 7일(화)~15일(수) 8박 9일 일정으로 청소년들을 대상으로 한 ‘링컨학교 백두산-동주캠프’를 진행한다.

2011년부터 진행해왔던 ‘깊은산속 링컨학교’와 명품 여행인 ‘아침편지 명상여행’을 결합, ‘꿈꾸는 이 땅의 청소년들에게 뿌리를 찾아주자’는 취지로 오랜 준비기간 끝에 탄생했다. 링컨학교는 지난 7년 동안 많은 청소년들에게 꿈을 심어주고 ‘폭풍성장’을 하는 디딤돌이 되었다. ‘링컨학교, 백두산-동주캠프’는 6년 전에 진행한 ‘상해링컨학교’가 한층 더 진화된 모습이다.

아침편지 문화재단 이사장이자 ‘고도원의 아침편지’ 저자이기도 한 작가 고도원은 “백두산은 그냥 높은 산이 아니다. 우리의 뿌리이며 민족의 영산이다. 윤동주는 단순한 시인이 아니다. ‘별을 보고 꿈을 꾸는’ 우리 민족이 정신이다. 제 삶에서 가장 잘한 일의 하나라고 믿고 있는 링컨학교의 이름을 걸고 ‘백두산’과 ‘윤동주 시인’을 만나는 ‘백두산-동주캠프’를 시작한다”고 말했다.

작가 고도원은 캠프 기간 전 일정 동안 참여자들을 직접 인솔하고 특강까지 진행한다.

우리의 뿌리를 찾아가는 첫 걸음인 ‘링컨학교, 백두산-동주캠프’는 백두산에 올라 천지를 보고, 연변의 윤동주 생가를 방문해 일제 치하, 그 어려운 시기에 가슴에서 뿜어져 나온 윤동주의 시를 현장에서 만난다. 또한 심양에서 고구려와 부여의 유적지를 둘러보며 역사의 흔적을 직접 대면하는 경험까지 하게 된다.

중국의 ‘만리장성’과 ‘자금성’ 등 한때 세계를 호령했던 중국의 과거와 현재를 보면서 새로운 꿈을 키우는 것은 덤이다. 자금성은 한낱 고대의 유물이 아니라 미래에 세계를 품을 우리 젊은이들이 반드시 딛고 건너야 할 징검다리이자 살아있는 유물이기 때문이다.

때마침 남북분제가 풀려가는 이 시점, ‘링컨학교 백두산-동주캠프’는 더 특별한 의미를 가진다. 역사, 인문, 민족적 사명감, 중국이라는 거대한 물줄기를 우리 청소년들이 직접 보고 느낄 수 있는 기회이기 때문이다. 작가 고도원은 이 캠프를 ‘우리가 평양을 거쳐 백두산에 갈 때까지, 평양 땅에서 우리의 자녀들이 ‘위대한 꿈’을 나눌 수 있을 때까지 이어나가기를 꿈꾼다’고 말한다.

여행 중에는 ‘현장 조별 토론’, ‘전체 토론’, ‘기록과 글쓰기’, ‘발표와 스피치 훈련’이 함께 진행된다. 또한 여행 일정은 북경, 심양, 연길, 용정마을, 일송정, 두만강 등 역사적, 시대적으로 우리가 알아야 할 ‘중국’을 견문하는 코스도 포함하고 있다.

캠프에 참가할 수 있는 자격은 초등학교 6학년부터 중·고·대학생, 20대 청년까지로 5월말까지 참가신청을 받고 있다. 과거 링컨학교 캠프(꿈너머꿈 비전, 독서, 인성) 수료 학생에게는 ‘우선선정’의 기회가 있다. 중국을 비롯해 미국, 캐나다, 호주 등 외국에서 참가하는 경우 심양으로 직접 오는 것도 가능하다.

아침편지 문화재단 개요

(재)아침편지 문화재단은 2001년에 설립된 회사 국내 비영리단체·협회·교육재단이다. 충북 충주시 노은면 문성리에 위치하고 있으며, 아침편지 발송, 깊은산속 옹달샘 운영, 아침편지 여행사업을 하고 있다. ‘고도원의 아침편지’는 2001년 8월 1일을 부터 매일 아침 이메일로 배달되는 ‘마음의 비타민’으로, 고도원 이사장이 독서하며 직접 밑줄 그어놓았던 인상적인 글귀에 의미있는 짧은 단상을 덧붙여 보내기 시작한 ‘편지’이다. 2018년 현재 약 370만명이 아침편지 가족들이 편지를 받고 있다. 아침편지 명상치유센터 ‘깊은산속 옹달샘’은 고도원 이사장의 꿈에서 시작해서 만인의 꿈으로 이루어진 꿈과 기적의 공간이다. ‘꿈’을 향해 열심히 뛰는 사람들, 그러다 지친 현대인들을 위한 휴식과 명상, 그리고 회복의 치유공간이다.
보도자료 출처: 아침편지문화재단
이 뉴스는 기업·기관·단체가 뉴스와이어를 통해 발표한 보도자료입니다. 안내 »
newswire lgogo